끝나지 않은 장외 신경전 산틸리 감독 알렉스 두고보자···신영철 감독 예의 아니야

게시판 스포츠 뉴스 끝나지 않은 장외 신경전 산틸리 감독 알렉스 두고보자···신영철 감독 예의 아니야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7329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탈코리아=계양] 김동윤 기자=대한항공 점보스와 우리카드 위비의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 결정전 5차전이 코트 밖 신경전으로 더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리는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 결정전 5차전을 앞두고,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로베르토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 배경에는 1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있었던 4차전 경기가 있었다. 3차전에서 1세트 종료 후 산틸리 감독은 이례적으로 상대 팀 선수인 알렉스와 고성이 오가는 신경전을 벌였다. 3차전은 알렉스의 맹활약 덕분에 우리카드의 승리로 이어졌고, 거기서 끝인 줄 알았다.

    하지만 산틸리 감독의 마음에는 아직 불편함이 남아있었던 모양이다. 4차전 사전 인터뷰를 마치고 올라가던 산틸리 감독은 알렉스와 마주쳤고, 알렉스는 인사를 건넸다. 그러나 알렉스에게 돌아온 것은 “두고 보자”는 날 센 반응이었다.

    산틸리 감독의 바람은 이뤄지지 않았다. 경기 전날부터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알렉스는 4차전 1세트 이후 나서지 못했고, 대한항공은 손쉬운 승리를 거뒀다.

    신영철 감독은 알렉스로부터 산틸리 감독과의 일화를 전해 듣고는 “자신을 만나러 간 상대 선수에게 그러는 것이 과연 예의인가. (3차전 일이 있었다 해도) 인사하러 온 선수의 인사를 받아주는 것은 기본 예의다. 산틸리 감독이 전략적으로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렇게 이겨본들 무슨 의미가 있나. 이기는 것이 물론 중요하지만, 이건 아닌 것 같다”라며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도 대한항공에 있었다. 대한항공은 챔피언 결정전에서 강한 강팀이고 그렇게 명문 구단으로 올라섰으면, 선수나 코치나 명문 구단다운 행동을 해야 한다. 오늘은 산틸리 감독과 악수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쓴소리를 이어갔다.

    신영철 감독은 화제의 중심이 된 알렉스에 대해서는 “(불편한 상황이 있었음에도) 상대 팀 감독에게 인사를 간 알렉스에게는 엄지를 치켜세우며 잘했다고 칭찬했다. 오늘 알렉스는 100% 몸 상태는 아니지만 알렉스 본인이 이길 의지는 100%라며 의지를 불태웠다”고 얘기하며 선발 출전을 예고했다. 이어 “5차전이지만 감독인 저는 사실 마음에 큰 변화가 없다. 하지만 선수들에게는 ‘우리는 할 만큼 다 했다. 마지막 경기니 후회 없이 놀아보자’고 얘기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마지막 경기라 오늘 경기가 끝나면 그리워질 것 같다”고 소감을 말한 산틸리 감독은 선수들에게 “많은 시간을 훈련해왔고, 이 순간을 위해 뛰어왔다. 똑같이 시간을 투자해도 챔피언 결정전에 못 올라오는 선수들을 생각해라. 너희들은 복 받은 선수들”이라고 얘기했다며, 결승전을 뛰는 것 자체가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판단했다.

    사진=대한배구연맹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