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의 명품 수비 1사 만루 위기의 팀을 구하다 [오!쎈 샌디에이고]

게시판 스포츠 뉴스 김하성의 명품 수비 1사 만루 위기의 팀을 구하다 [오!쎈 샌디에이고]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1413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샌디에이고, 이사부 통신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의 명품 수비는 이미 홈 팬들에게 정평이 나있다. 김하성의 타격이 조금 따라주지 못하곤 있지만 샌디에이고 팬들은 15일(한국시간) 펫코 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경기에 전 선수 소개를 할 때 김하성이 이름이 나오자 다른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환호성을 지르며 큰 박수를 보냈다.

    팀의 주전들이 코로나19로 인해 대거 빠지는 바람에 선발 출전의 기회가 계속되고 있는 김하성은 이날도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를 대신해 유격수(8번 타자)로 나섰다.  그리고 홈 팬들의 사랑에 보답이라도 하듯 김하성은 3회 초 특유의 그림같은 수비로 더블 플레이를 완성시키며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홈 팬들의 환호성은 더욱 커졌고, 김하성은 또 한번 깊은 인상을 남겼다.

    3회 초 1사 만루 위기에서 타석에는 세인트루이스의 4번 타자 놀란 아레나도가 들어섰다. 샌디에이고 선발 조 머스그로브를 상대로 아레나도가 2루수 방면으로 날아가는 땅볼을 쳤다. 볼이 2루수 쪽으로 흐르자 김하성은 동물같은 감각으로 2루 베이스를 향해 달리기 시작했다. 김하성의 앞에서 3루를 향해 뛰는 선수는 볼넷으로 출루했던 딜런 칼슨이다.


    [OSEN=샌디에이고, 이사부 통신원] /[email protected] 

    1루 주자였던 폴 골드슈미트보다 2루에 먼저 도착한 김하성은 2루수 투쿠피타 마카노의 송구를 받기 위해 글러브를 내밀고 있다.


    [OSEN=샌디에이고, 이사부 통신원] /[email protected] 

    골드슈미트가 베이스에 닿기도 전에 이미 송구를 받으며 동시에 오른발 앞꿈치로 베이스를 가볍게 태그, 포스 아웃을 시킨 김하성은 슬라이딩을 피하기 위해 몸을 밖으로 뺐고,


    [OSEN=샌디에이고, 이사부 통신원] /[email protected] 

    완벽한 송구를 위해 1루 주자에서 시선을 떼지 않으며 글러브 안에서 공을 꺼냈고, 


    [OSEN=샌디에이고, 이사부 통신원] /[email protected] 

    빠르게 던졌다.


    [OSEN=샌디에이고, 이사부 통신원] /[email protected] 

    더블 플레이를 성공시켜 1사 만루에서도 실점을 하지 않자 샌디에이고의 제이스 팅글러 감독(등)이 직접 나와 더블플레이의 주인공 김하성과 마카노를 직접 맞이하며 주먹을 마주쳤고,


    [OSEN=샌디에이고, 이사부 통신원] /[email protected] 

    김하성은 환하게 웃으며 동료들에게 손을 흔드는 사인을 보내며 더블플레이를 자축했다.


    [OSEN=샌디에이고, 이사부 통신원] /[email protected] 

    김하성의 환상적인 수비는 3회에 그치지 않고 6회 초 1사 1, 2루의 위기에서 또 빛을 발했다. 김하성은 토미 에드먼의 땅볼 타구를 잡아 직접 2루 베이스를 터치해 1루 주자 해리슨 베이더를 포스아웃시키고 전광석화처럼 1루로 송구해 타자 주자까지 잡아 이날 두 번째 더블 플레이를 완성했다. 다시 위기에서 김하성의 수비로 벗어나자 샌디에이고 홈팬들은 김하성을 연호하며 환호성을 질렀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