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의 눈 美 중계진 극찬…SD 단장 확신 증명했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김하성의 눈 美 중계진 극찬…SD 단장 확신 증명했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5224
    adminadmin
    키 마스터



    ▲ 김하성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타석에서 인내하고 절제하는 게 정말 대단했다.”

    미국 중계진은 김하성(26,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첫 안타를 만든 과정에 주목하며 찬사를 보냈다. AJ 프렐러 샌디에이고 단장이 새해 첫날 김하성에게 4년 2800만 달러를 안긴 이유를 증명한 타석이기도 했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에 6번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타점 1삼진으로 활약했다. 메이저리그 데뷔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첫 안타, 첫 멀티히트, 첫 타점을 신고하며 주어진 기회를 충분히 살렸다. 시즌 타율은 0.400이 됐다. 샌디에이고는 7-0으로 완승하며 개막 3연승을 질주했다.

    1-0으로 앞선 1회 2사 1, 2루 기회. 김하성이 첫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 선발은 좌일 케일럽 스미스였다. 김하성은 빠른 공 2개를 그냥 보내며 볼카운트 0-2로 불리하게 출발했다. 이때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김하성은 3구째를 커트해 파울로 만든 뒤 볼 3개를 침착하게 기다리며 풀카운트를 만들었다. 그리고 7구째 시속 91.8마일 빠른 공을 받아쳐 좌익수 앞으로 빠져나가는 적시타를 날렸다. 2-0으로 거리를 벌리는 김하성의 메이저리그 데뷔 첫 적시타였다.

    미국 중계진은 이 장면을 지켜본 뒤 “김하성이 타석에서 인내하고 절제한 게 정말 대단했다. 볼카운트 0-2에서 3-2가 됐고, 주자들이 뛰기 시작했을 때 직구를 통타해 좌익수 앞으로 보냈다. 김하성이 애리조나의 이번 이닝을 우울하게 만들었다. 이 친구는 행복하겠지만”이라고 이야기했다. 불리한 볼카운트에서도 공을 골라내는 눈을 칭찬한 것.

    프렐러 단장은 김하성을 영입할 당시 선구안을 강조했다. 김하성은 지난해 볼넷 75개, 삼진 68개를 기록했다. 처음으로 삼진보다 많은 볼넷을 기록한 시즌이었다. 볼넷/삼진 비율 1.10으로 풀타임 첫 시즌인 2015년 기록의 2배를 넘겼다. 2015년에는 볼넷 56개, 삼진 115개를 기록했다.

    프렐러 단장은 샌디에이고 지역 매체 샌디에이고 유니온-트리뷴’과 인터뷰에서 이 데이터에 주목하며 “훌륭한 선수는 적응하는 법을 안다. 우리는 예전부터 김하성의 데이터와 KBO에서 성장 과정을 지켜봤다. KBO에서 첫해부터 김하성이 어떻게 적응해왔는지 지켜보면서 우리는 강한 믿음이 생겼다. 지난해 볼넷과 삼진 수를 봐도 그의 성장을 충분히 알 수 있다. 그는 지켜보면 볼수록 더 좋아질 것”이라고 확신했다.

    제이스 팅글러 샌디에이고 감독도 같은 생각이다. 팅글러 감독은 경기 뒤 화상 인터뷰에서 “김하성이 내 생각에 경기 초반 수비를 하면서 긴장감을 조금 던 것 같다. 그러면서 첫 안타와 타점을 기록했다”며 축하했다.

    이어 “우리는 김하성에게 점점 확신이 생기고 있는데, 특히 수비가 그렇다. 내야 여러 포지션에서 뛸 수 있고, 우리 플레이를 잘 이해하며 판단도 잘하고 송구 능력도 좋다. 어떤 경험이 있는 선수이든 타석에서는 누구나 적응 기간이 필요하다. 시간이 흘러 더 많은 투수를 보고, 그들이 어떻게 투구하는지 이해하게 되면 (데이터를) 계속해서 기억해 나가면서 빠르게 배울 것”이라고 덧붙이며 기대감을 보였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영상]’류현진 개막전 선발출전…실투에 날아간 첫 승’

    [댓글] 류현진 올해도 대박?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티비뉴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