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으로 1위 점프 류지현 감독 홍창기가 정말 끝내줘…송은범도 좋은 투구

게시판 스포츠 뉴스 극적으로 1위 점프 류지현 감독 홍창기가 정말 끝내줘…송은범도 좋은 투구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1990
    adminadmin
    키 마스터

    LG 류지현 감독. 잠실 | 박진업기자 [email protected]

    [잠실=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LG 류지현 감독이 연장 혈투 끝에 끝내기 안타로 1위로 올라선 소감을 밝혔다.

    LG는 19일 잠실 NC전에서 10회말 홍창기의 끝내기 안타로 6-5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LG는 시즌 전적 22승 16패로 키움에 패한 삼성을 제치고 단독 1위가 됐다. 지난달 29일 이후 다시 1위로 점프한 LG다.

    경기 후 류 감독은 “먼저 우리 선수들의 집중력이 놀랍다고 말하고 싶다. 공휴일인 오늘 팬분들이 관중석을 꽉 채워주셔서 멋진 경기를 선사한 것 같다. 모두 잘 했지만 마지막 홍창기의 끝내기 안타가 정말 끝내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9회와 10회 송은범이 베테랑으로서 역전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좋은 투구를 펼쳤다”고 송은범의 호투도 빼놓지 않았다. 송은범은 9회초 등판해 10회초까지 2이닝 무실점을 기록했고 승리투수가 됐다. LG가 이날 마무리투수 고우석과 셋업맨 김대유를 휴식조에 배치한 것까지 고려하면 더 가치가 있는 송은범의 투구였다.

    NC와 주중 3연전 위닝시리즈를 확정지은 LG는 오는 20일 잠실 NC전 선발투수로 정찬헌을 예고했다. NC는 김영규가 선발 등판한다.

    [email protected]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제공 스포츠서울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