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축구하지 마 라니에리의 격분, 상도의 잊은 아스널

게시판 스포츠 뉴스 그렇게 축구하지 마 라니에리의 격분, 상도의 잊은 아스널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2510
    adminadmin
    키 마스터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클라우디오 라니에리 왓포드 감독이 제대로 뿔났다.

    왓포드는 7일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022시즌 EPL 11라운드에서 0대1로 무릎을 꿇었다. 2연패의 늪에 빠진 왓포드는 승점 10점을 기록, 1부 리그 잔류 마지노선인 17위에 위치했다. 강등권과의 승점 차는 불과 2점이다.

    반면 EPL 8경기 연속 무패(6승2무)를 기록한 아스널은 승점 20점으로 5위로 올라섰다.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은 100번째 경기를 승리로 이끌며 활짝 웃었다.

    하지만 아스널의 득점 장면이 문제가 됐다. 왓포드는 후반 10분 오자 투판이 거친 태클로 쓰러지자 볼을 아웃시켰다. 하지만 아스널은 스로인 상황에서 소유권을 넘기지 않고 바로 플레이를 전개했다. 이어 왓포드의 이스마일라 사르마저 충돌해 고통을 호소했지만, 플레이는 계속됐고 에밀 스미스 로우의 결승골이 터졌다. 왓포드 주장 무사 시소코가 거칠게 항의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라니에리 감독은 경기 후 영국 BBC에 “우리가 자발적으로 볼을 아웃시켰을 때 모든 사람들이 공을 돌려주길 기대했지만 아스널 선수들은 그런 존경심을 보여주지 않았다”고 울분을 토로했다.

    반면 아르테타 감독은 “라니에리 감독이 그렇게 생각했다면 사과해야 하지만, 우리는 어떤 이득도 취할 의도가 없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스미스 로우는 니콜라스 아넬카, 호세 안토니오 레예스, 세스크 파브레가스에 이어 아스널 21세 이하 선수로는 4번째로 EPL 3경기 연속골을 터트리는 주인공이 됐다.
    김성원 기자 [email protected]

    ▶2022 임인년 신년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