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은 ‘손흥민 위로’ 먼저였다”… 모두가 주목한 귄도간·포든의 헤아림

게시판 스포츠 뉴스 “그들은 ‘손흥민 위로’ 먼저였다”… 모두가 주목한 귄도간·포든의 헤아림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8865
    adminadmin
    키 마스터


    (베스트 일레븐)

    26일(이하 한국 시간), 토트넘 홋스퍼는 끝내 우승컵에 입 맞추지 못했다. 토트넘의 핵심 선수 손흥민은 그렇게 또 눈물을 보였다.

    토트넘이 맨체스터 시티에 0-1로 패해 준우승에 그친 뒤, 손흥민은 곧바로 피치에 주저앉아 서럽게 울었다. 계속해서 도전했음에도, 닿을 듯해도 닿지 않는 우승컵에 대한 야속함이 손흥민의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게 만든 듯했다.

    반면 맨체스터 시티는 환호했다. 이번 시즌 첫 번째 트로피를 획득하며 2020-2021시즌을 환상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한 좋은 발판을 마련했다. 선수들 대부분은 온몸으로 기쁨을 만끽하며 한때를 즐겼다.

    그러나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 중에서도 당장의 기쁨보다는 상대의 감정을 먼저 헤아리는 이들도 있었다. 대표적으로 필 포든과 일카이 귄도간이었다. ‘풋볼런던’은 경기 후 포든과 귄도간이 손흥민에게 다가갔던 장면을 묘사했다.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종료 휘슬이 울렸다. 포든과 귄도간은 맨체스터 시티 동료들과 곧바로 우승을 축하하려 하진 않았다. 대신 그들은 토트넘의 공격수 손흥민을 위로했다.”

    이 장면은 ‘풋볼런던’은 물론, 풋볼데일리·기브미스포츠 등 숱한 외신 등을 통해 전파됐다. 포든과 귄도간 이외에도 케빈 더 브라위너가 손흥민의 상처를 조금이나마 어루만지려 했고, 이후엔 가레스 베일을 비롯한 토트넘의 동료들도 아픈 손흥민을 다독이려 애를 썼다.

    토트넘과 손흥민은 물론이거니와,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에게도 가슴이 저몄을 이 순간은 외신들로부터 ‘스포츠맨십’이 살아있음을 보여주는 장면이라는 이야기를 듣는 중이다. 나의 기쁨보다는 너의 아픔을 먼저 생각해서다.

    글=조남기 기자([email protected])
    사진=‘풋볼데일리’, ‘기브미스포츠’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기사제공 베스트일레븐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