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 이후 강백호와 원태인, 그들은 무슨 통화를 했을까[대구비하인드]

게시판 스포츠 뉴스 그날 이후 강백호와 원태인, 그들은 무슨 통화를 했을까[대구비하인드]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2203
    adminadmin
    키 마스터


    3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KBO리그 KT와 삼성의 1위 결정전. 6회초 1실점한 원태인이 이닝을 마친 후 포효하고 있다. 대구=정재근 기자 [email protected]/2021.10.31/

    3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KBO리그 KT와 삼성의 1위 결정전. 6회초 2사 1, 3루 강백호가 1타점 적시타를 치고 나가 환호하고 있다. 대구=정재근 기자 [email protected]/2021.10.31/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우승을 걸고 맞붙은 사나이들 간의 진검 승부.

    딱 한 끗 차로 희비가 엇갈렸다.

    지난 31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1위 결정전에서 KT가 삼성에 1대0으로 승리하며 창단 우승을 차지했다. 쿠에바스의 환상투와 함께 강백호의 결승타가 있었다.

    강백호는 0-0이던 6회 원태인을 상대로 결승 좌전 적시타를 날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6이닝 동안 98구를 던지며 2안타 2볼넷 8탈삼진 1실점(비자책)의 환상투로 쿠에바스와 눈부신 선발 맞대결을 펼치던 원태인의 딱 하나 실투를 놓치지 않았다.

    8일 쉬고 나온 원태인은 이날 공에 힘이 있었다. 패스트볼 최고 구속이 149㎞나 나왔다. 자신있는 빠른 공에 체인지업 슬라이더를 섞어 KT 타자를 무력화 했다.

    KT 주포이자 절친한 1년 선배 강백호와의 승부는 늘 고비였다.

    너무나도 서로를 잘 아는 사이. 강백호는 집요하게 원태인의 주무기 체인지업을 노렸다. 하지만 원태인과 강민호는 이를 역이용했다.

    첫 두 타석 모두 패스트볼 위주의 피칭으로 땅볼과 삼진을 이끌어냈다.

    6회 2사 1,3루. 이번에도 선택은 빠른 공이었다. 강백호가 3구째 147㎞ 패스트볼을 좌익수 앞에 떨어뜨렸다.

    이 점수가 그대로 결승점이 됐다.

    원태인으로선 두고두고 아쉬웠던 장면. 오랫동안 잊혀지지 않았다.

    “구위가 자신이 있었고, 백호형이 체인지업 생각이 많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두번째 타석까지 당하더니 마지막 타석에서는 이겨내더라고요. 역시 최고의 타자란 걸 느꼈던 것 같아요.”

    3일 라이온즈파크에서 시작된 플레이오프 대비 첫 팀 훈련을 마친 원태인의 증언이다.

    두 선수는 그날 경기 후 통화를 했다. 1년 농사를 마친 허심탄회한 시점. 평소 농담보다 서로에 대한 칭찬이 오갔다.

    “형은 끝까지 체인지업을 노렸다고 하더라고요. 패스트볼이 오길래 ‘어’ 하고 돌렸는데 안타가 됐다고요. 제 공이 너무 좋았다고 칭찬을 해주셨어요.”

    그날 경기 후 강백호는 인터뷰에서 “오늘 태인이가 초반부터 구위가 좋아서 체인지업을 노리고 들어갔다”며 첫 두 타석 실패 원인을 분석했다. 이어 “앞 선 두 타석에 직구 승부가 많았고, 워낙 자신 있게 들어오는 것 같아서 3구째도 어쩌면 직구가 들어올 것 같다는 직감이 들긴 했다. 크게 치기 보다 한점이 우선이라 중심에 맞힌다는 생각으로 친 게 타점으로 연결됐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 시즌 수고 많았다는 덕담과 화기애애한 칭찬으로 마무리 된 한국야구 현재이자 미래인 투-타 에이스 선후배.

    진짜 승부는 지금부터다.

    가을야구를 앞둔 원태인은 이런 말을 했다.

    “솔직히 백호 형 한테 맞아서 더 아쉬웠어요. 사실 백호 형을 잡았을 때 세리머니를 더 많이 하게되거든요. 이재 되갚아 줄 일만 남았습니다.”

    삼성이 한국시리즈에 진출할 경우 피할 수 없는 세기의 맞대결.

    건강한 라이벌 의식이 투-타 최고의 선수들을 더욱 강하게 만들어주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정현석 기자 [email protected]

    ▶2022 임인년 신년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