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왔다! 홀란, 살인미소와 함께 맨체스터 도착

게시판 스포츠 뉴스 그가 왔다! 홀란, 살인미소와 함께 맨체스터 도착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1881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엘링 홀란(21, 맨체스터 시티)이 도착했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은 25일(한국 시간) “엘링 홀란이 개인 비행기를 타고 맨체스터에 도착했다. 그는 이적료 5,100만 파운드(약 807억 원)를 기록했고 주급은 40만 파운드(약 6억 3,300만 원)다”라고 보도했다.

    홀란이 드디어 맨체스터에 왔다. 홀란은 많은 구단들의 관심을 받은 인기남이었다. 하지만 그의 선택은 맨시티였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 함께 우승을 원했던 그는 하늘색 유니폼을 입었다. 맨시티 역시 정통 공격수가 필요했는데 완벽한 자원을 영입했다.

    페란 소리아노 맨시티 대표는 홀란이 단지 돈 때문에 맨시티에 오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소리아노 대표는 “홀란은 우리를 선택했다. 그의 이적료를 봤을 것이다. 그들은 굉장히 합리적이다. 우리가 홀란에게 주는 주급도 부담할 수 있는 규모고 그는 받을 자격이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홀란에게 우리의 프로젝트를 설명했다. 돈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바이에른 뮌헨, 레알 마드리드에서도 받을 수 있었을 것이다. 그는 본인이 가고 싶은 곳을 선택했고 우리는 행복하다. 우리는 축구에 집중하고 있다. 그건 잘하고 이기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우리는 중앙 공격수가 필요했다. 아구에로 같은 뛰어난 선수가 있었다. 우린 그의 대체자를 찾기 위해 몇 년을 기다렸고 홀란을 영입했다. 잉글랜드 최고 수입은 맨유다. 우린 그들보다 돈이 없다. 하지만 우리는 최근 11번 우승을 했고 맨유는 리그 우승이 없다”고 강조했다.

    맨시티에 도착한 홀란은 훈련장을 방문해 맨시티 선수로 첫 사진을 찍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또 구단 임원진들과 미팅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미어리그 챔피언 맨시티와 홀란의 만남이 어떤 결과를 만들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데일리메일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