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황의조의 보르도, 2부 강등→리그앙으로 구사일생…결정 뒤집혔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공식발표] 황의조의 보르도, 2부 강등→리그앙으로 구사일생…결정 뒤집혔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5746
    adminadmin
    키 마스터

    황의조가 뛰고 있는 지롱댕 드 보르도가 다음 시즌 리그앙에 남게 됐다.

    보르도는 13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보르도는 2021-22시즌 리그앙에서 시즌을 치르게 됐다. DNCG(프랑스 축구 구단 재정 관리 기관)는 강등 선언을 번복했다”고 공식발표했다.

    앞서 3일 DNCG는 보르도와의 청문회를 통해 재무 상황과 시즌 예산, 인수 프로젝트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결과적으로 청문회 위원들은 재정 문제를 이유로 들어 보르도의 강등을 선언했다. 이후 정식적으로 항소를 제기했고, 받아들여지면서 다음 시즌도 1부리그에 남게됐다.

    보르도는 1881년에 창단된 유서 깊은 프랑스 클럽이다. 리그앙 우승만 6회를 기록할 정도로 오랫동안 높은 위치에 있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주관 대회에서도 맹위를 떨친 바 있다. 지네딘 지단, 비센테 리자라쥐 등 수많은 스타들이 거쳐간 팀이기도 하다.

    2019년 황의조가 이적하며 국내에도 이름을 알리게 됐다. 황의조는 2019-20시즌 24경기 6골을 기록하며 예열에 성공했다. 최전방이 아닌 측면에 뛰어 경기력 면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하지만 지난 시즌엔 부동의 원톱으로 자리잡았고 36경기 12골이라는 훌륭한 기록을 세웠다. 이를 통해 보르도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보르도의 리그앙 강등 소식에 황의조의 이적설도 난무했다. 하지만 보르도가 리그앙에 잔류하게 됨에 따라 소속팀에 남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기사제공 인터풋볼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