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최고령 야수’ kt 유한준, 정상에서 내려놓는다…현역 은퇴 선언

게시판 스포츠 뉴스 [공식발표]‘최고령 야수’ kt 유한준, 정상에서 내려놓는다…현역 은퇴 선언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3713
    adminadmin
    키 마스터


    ▲ kt 유한준이 24일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올 시즌 KBO리그 현역 최고령 야수로 활약했던 kt 위즈 유한준(40)이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kt는 24일 “유한준이 18년의 프로 생활을 정리하고 현역에서 물러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유한준은 KBO리그를 대표하는 외야수였다. 부천신흥초와 부천중, 유신고, 동국대를 거친 뒤 2004년 현대 유니콘스 유니폼을 입고 입문한 유한준은 이듬해부터 1군 무대를 밟았다. 2005년 18경기 타율 0.192 1홈런 5타점 3득점으로 커리어를 시작해 넥센 히어로즈 시절 기량을 만개했다.

    2016년 FA 신분으로 kt로 둥지를 옮긴 유한준은 신생팀에서 형님 리더십을 발휘하며 동생들을 이끌었다. 온화한 카리스마로 야수진의 중심이 됐고, 그라운드에서 3할 타율과 두 자릿수 홈런을 매년 기록하며 존재감을 발휘했다.

    2019년 말 kt와 FA 3년 재계약을 맺은 유한준은 올 시즌 생애 첫 번째 감격을 맞이했다. 104경기 타율 0.309 5홈런 42타점 30득점을 기록하고 kt의 사상 첫 페넌트레이스 정상 등극을 도운 뒤 한국시리즈에서도 4번타자로서 자기 몫을 다하며 통합우승을 이끌었다.

    이처럼 40대 나이로 정점을 맛본 유한준은 정상에서 모든 것을 내려놓기로 했다. 현역으로 더 뛸 수는 있지만, 프로 통산 1650경기 타율 0.302 151홈런 883타점 717득점이라는 발자취를 남긴 채 후배들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마무리를 택했다.

    유한준은 “선수 생활의 마지막을 감사한 마음으로 알리게 돼 기쁘다. 통합우승 팀의 일원으로 은퇴를 하게 돼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면서 “선수로서 가장 행복한 마무리를 맞이하게 됐다. 성장을 도와주신 모든 지도자 분들과 함께 땀 흘렸던 동료 선수들, 그리고 언제나 열정적인 성원과 사랑으로 힘이 돼주신 모든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선수로서 마침표를 찍지만 다시 시작하는 야구 인생도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은퇴 소감을 밝혔다.

    유한준은 구단이 마련한 은퇴 프로그램을 통해 프런트와 지도자로서 제2의 인생을 살 예정이다.

    기사제공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고봉준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