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전 선발 찜 김하성, 1안타 1볼넷 멀티 출루로 시범경기 스타트

게시판 스포츠 뉴스 개막전 선발 찜 김하성, 1안타 1볼넷 멀티 출루로 시범경기 스타트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6091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 김하성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7)이 올해 시범경기에서 첫선을 보였다. 

    김하성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메사 슬로언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의 시범경기에 2번타자 유격수로 선발출장, 2타수 1안타 1볼넷으로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1회 첫 타석부터 1루를 밟았다. 컵스 좌완 선발 저스틴 스틸을 맞아 볼넷으로 출루했다. 6구 풀카운트 승부 끝에 바깥쪽 높은 공을 골라내며 1루에 걸어나갔다. 

    3회 두 번째 타석에는 우완 제시 차베스를 상대했다. 투스트라이크 불리한 카운트에서 3개의 볼을 참아내 풀카운트 승부를 이어간 김하성은 6구째를 공략했으나 유격수 내야 뜬공으로 잡혔다. 

    하지만 5회 마지막 타석에서 안타 손맛을 봤다. 우완 아네우리스 로사리오를 맞아 볼카운트 2B-1S에서 4구째 패스트볼을 공략, 깨끗한 좌전 안타로 연결했다. 1루에 나간 김하성은 대주자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유격수 수비에선 실책이 하나 있었다. 3회 컵스 우타자 윌슨 콘트라레스의 정면으로 오는 원바운드 강습 타구를 한 번에 잡지 못했다. 옆으로 흐른 공을 잡은 뒤 1루로 던졌지만 옆으로 빗나가면서 송구 실책이 됐다. 하지만 계속된 2사 1,3루에서 패트릭 위스덤의 내야 팝플라이를 침착하게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샌디에이고는 지난해 내셔널리그 홈런왕인 주전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손목 골절상으로 수술을 받고 3개월 재활에 들어갔다. 시즌 초반에는 김하성이 선발 유격수로 기회를 받을 전망. 시범경기 스타트를 멀티 출루로 장식한 김하성이 개막전 선발을 향해 한 걸음 다가섰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OSEN
    이상학 기자

    OSEN 이상학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