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팡질팡 IBK&울분 터트린 김사니 대행…KOVO는 노심초사

게시판 스포츠 뉴스 갈팡질팡 IBK&울분 터트린 김사니 대행…KOVO는 노심초사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3703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인천, 이대선 기자] 23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2021-20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정규리그 프로배구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의 경기가 진행됐다.경기에 앞서 IBK기업은행 김사니 감독대행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11.23 /[email protected]

    [OSEN=장충, 홍지수 기자] 한국프로배구연맹(KOVO)은 최근 IBK 기업은행 사태로 ‘노심초사’하고 있다.

    23일 오후 김사니 IBK감독대행이 취재진 앞에서 마침내 입을 열었다. 최근 주전 세터이자 주장 조송화의 무단이탈과 사의를 표했던 자신의 상황을 둔 발언이었다.

    김 대행은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경기 전 “어떤 면에서든 배구팬들에게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면서 “2라운드 KGC인삼공사와 경기가 끝나고 서남원 감독님과 조송화가 마찰이 있었다”고 사건의 단초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그는 “조송화가 팀을 이탈했고 이후 서남원 감독님이 화가 많이 나서 모든 선수와 코치가 보는 앞에서 나에게 나가라며 모욕적인 말과 폭언을 했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남자부 경기가 있는 장충체육관에도 여자부 소식에 귀기울이는 이들이 적지 않았다.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는 일이었다.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도 장충체육관에 모인 기자들을 보고 놀라워했다. 모두 삼산체육관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한 것이었다. 그만큼 IBK 사태는 큰 ‘이슈’였다.

    오후 7시부터 시작되는 남자부 우리카드와 OK금융그룹의 맞대결, 여자부 IBK와 흥국생명의 경기 전 감독들의 브리핑 시간 이후 기사들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단연 최대 관심사는 김 대행의 발언이었다.

    김 대행의 말 한마디, 한 마디에 KOVO 관계자도 ‘노심초사’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 지난 2020 도쿄올림픽에서 여자부가 4강의 기쁨을 만들고, 국가대표 3인이 있는 IBK가 인기를 등에 업고 배구 흥행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그런데 정작 논란만 터졌다.

    게다가 ‘배구 여제’ 김연경은 22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겉은 화려하고 좋아 보이지만, 결국 안은 썩었고 곪았다는걸”이라며 “그릇이 커지면 많은 걸 담을 수 있는데, 우린 그 그릇을 꽉 채우지도 못하고 있다는 느낌”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변화가 두렵다고 느껴지겠지만 이제는 우리 모두가 변해야 될 시기인 거 같다”는 쓴소리를 던졌다.

    조송화 무단이탈 후 김 대행의 폭탄 발언이 이어졌고 논란은 봉합되지 않았다. 어쨋든 빌미를 제공한 IBK 구단이 자체적으로 모든 논란을 정리하고 결정해야 한다. KOVO는 서로 더 큰 상처가 되지 않기를, 진흙탕 싸움이 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

    김연경 말대로 곪은 부분은 도려내야 하고 변화가 필요하다. 하지만 배구인들은 감정 싸움이 앞서게 될까 우려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OSEN
    홍지수 기자

    생동감 넘치는 스토리 담아 드립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