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MVP 또 굴욕, 치명적 펌블 실책+4타수 무안타… 0할6푼3리 타율 어쩌나

게시판 스포츠 뉴스 韓 MVP 또 굴욕, 치명적 펌블 실책+4타수 무안타… 0할6푼3리 타율 어쩌나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2762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로하스. /사진=한신 타이거즈 공식 홈페이지
    KBO 리그 MVP 겸 홈런왕 출신의 멜 로하스 주니어(31)가 또 한 번 체면을 구겼다.

    로하스가 뛰고 있는 한신 타이거즈는 28일 일본 사이타마현 도코로자와 메트라이프 돔에서 열린 세이부 라이온즈와 2021 일본 프로야구 센트럴-퍼시픽 교류전 원정 경기에서 9회 대거 5점을 뽑은 끝에 10-7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로하스는 7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으나 4타수 무안타 1볼넷 삼진으로 침묵했다. 2회 좌익수 뜬공, 4회 헛스윙 삼진, 6회 2루 땅볼, 8회 중견수 뜬공으로 각각 물러났다. 9회 볼넷을 골라낸 게 유일한 활약이었다.

    로하스는 지난 25일 지바 롯데를 상대로 9회 2사 후 대타로 출전했으나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리고 이날 4경기 만에 귀중한 선발 출장 기회를 얻었으나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로하스의 시즌 타율은 0.063(32타수 2안타)까지 떨어졌다. 13삼진 2볼넷.

    특히 로하스는 팀이 5-4, 1점 차 리드를 지키고 있던 7회말 결정적인 실책을 범하며 고개를 숙였다. 한신의 세 번째 투수 바바가 마운드에 오른 가운데, 선두타자 와카바야시가 중전 안타를 기록했다. 이어 토모야 모리의 좌익수 방면 안타 때 로하스가 펌블을 범했고, 이 사이 1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계속된 1사 2루서 후속 나카무라가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리며 승부를 7-5로 뒤집었다.

    일본 매체 스포츠 호치는 “이날 한신은 원정 경기임(교류전)에도 지명 타자를 사용할 수 있었다. 이에 샌즈가 지명타자로 출전하고 로하스가 4경기 만에 선발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그는 공격에서도 3번째 타석까지 안타를 치지 못했다.(결국 4타수 무안타) 무기력한 플레이가 계속되고 있다”며 쓴소리를 했다.

    비록 로하스가 부진했지만 한신은 9회 데루아키 사토의 3점포를 포함, 대거 5점을 뽑으며 10-7 역전승을 거뒀다. 한신은 일본 12개 구단 중 가장 먼저 30승(14패) 고지를 밟으며 센트럴리그 1위를 질주했다.

    김우종 기자 [email protected]

    ▶ 스타뉴스 핫이슈
    ▶ 생생 스타 현장 ▶ 스타 인기영상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타뉴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