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3일 유로2020 조별예선, 체코 vs 잉글랜드, 크로아티아 vs 스코틀랜드, 분석 결과 공유합니다

6월23일 유로2020 조별예선 축구 경기 정보 공유하겠습니다!!
네이버에 스분전 검색하시면 매일 손쉽게 분석 결과를 공유할 수 있습니다^^

체코-다크호스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중이다. 앞선 2경기서 1승 1무를 거두며 조 1위에 올라있다. 이번 라운드 승점 추가에 성공하면 16강 진출을 확정 짓는다. 전력 열세는 분명하지만 이전 흐름 싸움서 밀리는 그림이 아니기에 저항은 충분하다. 선전 가능성이 높은 이유는 1선 공격진 파괴력이다. 최전방 공격수 쉬크(FW, 이전 5경기 4골)가 맹활약하며 2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탄탄한 신체 조건에서 나오는 힘으로 상대 수비와 경쟁한다. 제공권 싸움서 항상 우세를 가져가고, 강력한 슈팅이 최대 강점이다. 심지어 발밑도 좋기에 측면 자원들과 여러 패턴 플레이를 만들 수 있다는 점이 긍정적인 요소다. 그의 영향력을 높인다는 전제 하, 1득점 생산은 어려운 과제가 아니다. 변수는 수비다. 물론 수비 마찬가지로 끈적한 조직력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상대 공격력을 감안했을 때,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또한 센터백 조합인 칼라스(CB)와 셀루스카(CB)는 발이 느려 배후로 돌아 뛰는 플레이를 저지하는데 애를 먹는다. 1~2실점은 여유롭게 열어두는 편이 낫다.

잉글랜드-이전 스코틀랜드 전서 0-0 무승부를 거두며 조 1위 도약에 비상등이 켜졌다. 경기력도 좋지 않다. 앞선 2경기서 모두 볼 점유율과 슈팅 수 우세를 가져갔으나 상대를 압도하는 그림은 아니었다. 일방적으로 경기를 풀어가기엔 난도가 높은 일정이다. 허나 득점 성과는 충분하다. 앞서 언급했듯, 체코는 중앙 수비 라인 배후 공간 커버에 약점이 뚜렷하다. 2선 라인서 점유율을 높인 뒤, 빠른 전개로 상대의 허를 찌를 수 있다. ‘주포’ 케인(FW, 이전 5경기 1골 1도움)과 로테이션 자원인 칼버트-르윈(FW) 모두 페널티 박스 안에서 결정력을 높이는데 도가 텄다. 측면 자원들과 시너지를 높일 수 있다면 멀티 득점 적중도 불가능한 도전은 아니다. 수비 대처 또한 원활하다. 헨더슨(CDM)이 부상으로 출전을 속단할 수 없는데, 대체 자원인 라이스(CDM)와 필립스(CDM)가 건재하다. 두 선수 모두 대인 방어에 강점이 있고, 빠른 수비 가담으로 수적 우세를 갖추는데 심혈을 기울인다. 포백 라인 경쟁력 또한 출중해 상대 공격에 많은 위기를 내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많아야 1실점 허용에 그칠 전망이다.

잉글랜드가 전력 우위를 앞세워 상대를 적극적으로 공략한다. 이전 일정서 다득점 성과가 나오지 않는다는 점이 신경 쓰이지만 승점 확보가 필요한 체코가 작정하고 내려설 가능성은 낮다. 상대 배후 공간을 집요하게 노려 득점 기회를 반복할 전망이다. 체코는 최전방 공격수를 앞세워 일격을 준비한다. 허나 탄탄한 상대 포백을 뚫는데 한계가 분명하고, 중앙 수비 라인 불안을 감안해야 한다. 잉글랜드 승, 오버(2.5점 기준)가 가장 확률 높은 선택지 중 하나다.

크로아티아-현재 승점 1점로 조 3위다. 이번 경기 결과에 따라 조별 리그 탈락에 그칠 수 있다. 반드시 승점 3점을 노려야 하는 입장이다. 다행히 전 포지션에 걸쳐 전력 우위를 점하고 있다. 높은 동기 부여와 스쿼드 안정성을 앞세워 선전을 노리겠다는 의지다. 문제는 성과를 노리기 위한 득점력이 선결돼지 않았다는 점이다. 빈공이 두드러진다. 후방에서 모드리치(CM)까지 공이 나오는 과정은 매끄럽다. 그 이후 공격 전개가 시원치 않고, 최전방 공격수 파괴력은 가히 최악이다. 레비치(FW)와 페트코비치(FW, 이전 5경기 2도움), 크라마리치(FW, 이전 5경기 1골 1도움) 모두 제 몫을 다하지 못한다. 상대 배후 공간을 노리는 움직임과 제공권 싸움 등 열세가 분명하다. 그나마 측면서 페리시치(LW, 이전 5경기 3골)가 분전 중이다. 그의 개인 기량을 앞세운 1득점 생산이 최대치로 간주된다. 불행 중 다행은 수비 라인 끈끈함은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비다(CB)와 로브렌(CB)이 최후방 중심을 잡고 라인 컨트롤에 집중한다. 풀백 자원인 브르살리코(RB)와 그바르디올(LB) 또한 기민한 수비 대처로 위기를 최소화하는 중이다. 많아야 1실점 허용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스코틀랜드-이전 라운드 잉글랜드 전서 0-0 무승부를 거두며 16강 진출 가능성을 열어 놨다. 크로아티아와 상황은 똑같다. 현재 조 4위지만 이번 라운드 결과에 따라 최대 2위까지 노려볼 수 있는 위치다. 스쿼드 내 결장자가 없다. 가용 전력을 100% 활용해 성과를 따내려 한다. 상대 전적서 크로아티아를 압도한다. 5번의 맞대결서 2승 3무로 우위를 점한다. 물론 마지막 맞대결이 2013년이라 큰 의미를 부여하긴 어렵겠으나 비슷한 경기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기본적으로 수비 조직력이 좋은 팀이다. 빅리그서 활약하는 티어니(LB)와 맥토미니(CDM)가 센터백으로 이동했음에도 제 활약을 펼치고 있고, 윙백 조합인 로버트슨(LWB)와 오도넬(RWB) 마찬가지로 빠른 수비 가담으로 후방 라인에 힘을 싣는다. 대량 실점을 내줄 위험을 줄였다 봐도 무방하다. 그러나 공격 성과가 뚜렷하지 않다. 앞선 2경기서 전부 무득점에 그쳤다. 워낙 수비적인 운영을 가져가다 보니 전환 과정서 잡음을 낸다. 연결 고리가 빠른 역습을 잇지 못하는데다, 1선 공격진인 아담스(FW, 이전 5경기 2골)와 다이크스(FW, 이전 5경기 1도움)마저 버티는 힘이 부족하다. 상대 수비 실수를 노린 1득점 생산이 최대치로 보이는 이유다.

두 팀의 모두 이번 라운드 승점 3점이 절실하다. 그러나 공격 성과가 쉽게 나지 않는다는 점이 불안 요소다. 크로아티아는 이름값 높은 1선 자원이 여럿 있지만 퍼포먼스 저하가 두드러진다. 주도권을 잡고 상대를 몰아쳐도 빈공에 그칠 전망이다. 스코틀랜드는 수비적 운영으로 인해 공격 찬스 자체가 몇 차례 나지 않는다. 이번 라운드 마찬가지로 실점 최소화에 우선 순위를 둘 것이 유력하다. 언더(2.5점 기준) 접근을 1순위로, 고배당을 노리기엔 무승부 접근도 나쁘진 않다.

혼자 고민하지 마세요!!!

단톡방 ​입장 후 광고 보고 오셨다고 말씀 주시면

항상 친절하게 안내해드리겠습니다

​결장 정보, 동기부여, 경기력 등 완벽한 분석을 통한 결과 공유 승률 80%

포스팅 픽 외 국내 경기 3폴더 해외 경기 3폴더씩 조합 픽을 오픈 카톡 방에

매일 공유하고 있습니다 가족방에 오셔서 가족이 되어주세요^^

스분전
Author: 스분전